: 이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 이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4 Page)

foxya's visit2019.03.22 14:17


2019 한국 맥주산업 박람회를 구경하러 ㄱㄱ 




그동안 술집에서 파는 술 혹은 세계맥주집에서 먹던 맥주가 

한국에서 먹는 맥주의 전부인줄 알았는데 

의외로 많은 맥주회사가 있다.

수제맥주도 유행이고 IPA 맥주도 이제 흐름이니까



입구에서 처음부터 보인 캐슬몰링의 크래프트 비어



대동강, 전라, 강서맥주등 이제 맥주 이름도 센스있는 이름들이 넘친다

광화문 맥주 이것도 처음 보는 이름이네 




여기도 센스있는 이름 

"연남동 누나" ㅎㅎ

연남동에서 먹어봤으면 좋겠다



이렇게 여러 부스에서 자신들만의 개성을 뽐내면서 부스를 차렸다



저 멀리 보이는건 모두 맥주 무인 판매대

5,000원 충전해준 티켓으로 각 맥주별로 금액만큼 찔끔찔끔 마셔볼수 있었다.



개성있는 병들로 가득 찼던 부스



그리고 트럭도 빼놓을수 없지.

(근데 이 트럭은 어떻게 여기 들어왔을까..)



부산에서 활동중이시라는 갈매기 부르어리 



그리고 미국 맥주들을 한자리에서 볼수 있던 부스



영국에 곧 갈 예정이지만 그래서 관심이 있었는데 

과연 영국에서 고릴라 브루잉을 볼수 있을까?



또 하나의 감각적인 이름

퇴근길 , 골목대장 맥주들



그리고 일반적이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태국의 리오 (LEO)



간혹 예쁜 맥주들을 먹다 보면 병을 버리기 아까운 경우가 많다 




한월비즈의 사이공 스페셜

베트남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볼펜등의 기념품을 잔뜩 챙겨주셨다



오 뭔가 포스있는 기계 

이런 기계로 맥주를 만드는건가



몇년전부터 야구장이나 기타 행사장에서 보이는 

거꾸로 충전해주는 맥주 기계



다양한 기념품과 판매행사 중이었다



생각보다 사람이 그다지 많지는 않았는데

너무 일찍 간 탓도 있으리라 



행사주인 부스에서 바이젠 한잔 마시고 

기념 컵도 받아왔다



예쁜 컵을 많이 살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온 행사인데

컵종류는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대낮부터 취할수 없으니 시음도 패스 



아직 공장맥주와 수제맥주를 구별하는 정도는 아니기에 

그냥 새로운 맥주들이 많구나 하고 구경하는 정도 ㅎ 



이게 미국땅에서 생산되고 있는 맥주들인듯..

세상은 넓고 맥주는 많다



마지막으로 박람회 기념컵에 쿠폰으로 따른 맥주 한잔 더 먹고 일찍 철수 



세상은 역시 넓고 구경할것은 많다


Posted by 여우야
foxya's music2019.03.18 10:55

 

1995년 교포 가수가 유행일때

그것도 댄스,랩 위주로 현란한 영어랩을 구사하는 그룹들이 유행일때

잔잔한  하지만 조금은 빠른 독특한 음악을 들고 나왔던

3인조 교포그룹 솔리드(solid)

1집은 소리 소문없이 사라졌지만 뭔가 그들의 음악은 다른 맛이 있었다.

 

 

미디엄 템포의 "이젠나를"은 당시 유행이었던 힙합 기반에 바탕을 두었고

그다지 대중적이지 못한 느낌이었는지 히트를 하지를 못했다.

하긴 당시는 대부분 댄스에 기반을 둔 힙합음악이 주류였으니

 

 

R&B부터 테크노, 아카펠라까지

솔리드란 이런 그룹이라는걸 보여주듯이 정성을 기울였지만

뭔가 대중에게 다가가지 못했던 느낌

 

 

뒤늦게 2집앨범이 히트를 치고 나서 시중에 솔리드1집이 품귀현상이 벌어졌지만

5만장만 찍어낸 1집 앨범은 이미 구할수가 없었고

후에 지구레코드에서 테잎과 CD를 재발매 해줬었다.

 

 

이미 가지고 있는 음반이지만 다시 LP로 들을수 있다는 기대감이 좋구나

 

 

그리고 가장 성공한 2집앨범의 자켓을 가지고 있는 2,3,4집 컴필레이션 앨범

 

 

최고의 프로듀서중에 한명인 김형석이 참여하여 빅히트를 했던 2집이 메인임은 어쩔수 없고

그리고 누구도 이렇게 오래 장수 히트할줄 몰랐던 3집의 "천생연분"

타이틀곡은 "넌나의 처음이자 마지막이야"였지만 3집에서 결국 성공한것은 "천생연분"

 

그리고 버릴곡이 하나도 없던 2집. 타이틀 "이밤의 끝을 잡고"이외에도 버릴곡이 하나도 없다.

"나만의친구","잠든널포켓속에"등등 소소한 곡이 많다

 

그리고 솔리드의 마지막 정규 앨범 4집 "끼리끼리"로 예전만큼의 위력을 보여주지 못했던 솔리드는 결국 해체로..

하지만 4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은 바로 "사랑"

 

 

그래도 뒤늦게 나마 이렇게 솔리드가 LP로 재발매 되었으니 참 좋다.

이젠 LP로 들어야겠다.

 

Posted by 여우야
foxya's visit2019.03.11 14:00

 

드디어 여행의 마지막날

비도 부슬부슬 내리고 그래서

오사카성은 과감하게 취소하고 쇼핑으로 변경

 

 

일본의 쇼핑센터는 여러번 와도 질리지가 않는다

쇼핑때문에라도 일본은 두세번 더 와보고 싶은곳

 

 

아침은 사뿐하게 커피와

 

 

샌드위치 핫케잌으로 대신 때웠다

 

 

난바스파크의 지하에서 발견한 모닝커피숍

커피맛도 좋고 핫케잌맛도 좋았음

 

 

그리고 들린 중고 장난감샵 아담스키?

 

 

이번 여행은 아라레를 찾아서 돌아다닌 여행이기도 했다.

이렇게 아라레를 마지막으로 한번 더 보니 감회가 남다르구나

 

 

금전과 가방이 여유가 된다면 사가고 싶었던 초합금혼

다행인지 내가 사고 싶었던 그랜다이져 GX-04S는 발견하지 못했다

 

 

그리고 간식으로 길에서 군만두 한끼 먹고

 

 

언제 만두 팔아서 저 간판을 짓나 하고 생각이 드는

간판이 더 포스있는 만두가게

 

 

그리고 점심을 해결하러 간 가게

나이드신분이 장인정신으로 너무 열심히 튀기고 계셔서 이끌리듯 들어감

 

 

그리고 다이소 쇼핑도 했다 드디어

 

 

에비수 맥주 한잔 드링킹 하고

 

 

아마 일본에서 먹는 마지막 로컬 식사

 

 

붕장어와 명란젖이 잘 어우러졌던 붕장어튀김 세트

 

 

 

이제 공항으로 가야 할때

 

공항까지는 아니고 전철역까지 꽤 먼거리지만

택시로는 단거리라서 과감하게 택시로 이동

 

 

다시 이렇게 발권을 하고

 

 

면세점에서 쇼핑을 하고

 

 

활주로에서 기다리고 있던 비행기를 탑승

 

즐거운 오사카 여행 끝~~

 

Posted by 여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