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 '위메프' 태그의 글 목록

foxya's write2017. 3. 30. 15:43

원문기사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2640459


"치킨집 수수료 없다"는 배달앱, 여전히 받거나 명목만 바꿨거나





아주 가끔 배달앱에 대한 기사가 나온다.

기사의 이유는 주문을 배달앱을 통해서 하면 수수료가 발생한다는점이고

업주들은 수수료가 과하다(10~15%)는 입장이다.


여기서 업주들은 배달앱에 등록을 한다.

고객은 배달앱을 보고 주문을 한다.

고객이 물론 직접 음식점에 전화를 하거나 다른 전단지를 보고 연락을 할때도 있지만

배달앱을 통해서 주문을 할경우 배달앱은 업주들의 상품을 대신 판매해주는 경우가 된다.


다시 말하면 이때는 업주는 배달앱에게 물건을 위탁 부탁을 한 고객이 되고 

배달앱은 위탁받은 상품을 대신 팔아줬기 때문에 소정의 수수료를 취하는 경우다.


배달앱도 하나의 회사다 보니 이윤 창출이 목적이 되야 하고

내 상품이 아닌 누군가에게 부탁을 받은 상품을 대신 팔아줬기 때문에 그 이익으로 

중계 수수료를 취하게 된다.


여기까지는 아주 정상적인 경제 활동이다.

근데 왜 업주들은 내 상품을 대신 팔아준 일종의 영업사원, 혹은 판매채널에게 수수료 주는것을 아까워하는가?


처음부터 일단 내 맘대로 니 물건 팔아줬으니 수수료를 달라 는것도 아니었고 

엄연히 계약 조건에 의거해서 서로간에 합의를 봤기 때문에 맺어진 위탁 계약인데


그 수수료를 못내겠다고 하는 논리를 이해할수가 없다

수수료를 내기 싫으면 광고를 안하면 되는것 아닌가?



주로 기사는 배달앱에 한정되서 많이 나오지만 


최근의 전자상거래를 보면 물건을 팔고 소정의 수수료를 취한다는 당연한 논리가 통하지 않는곳이 많다.


오픈마켓 판매자들은 오픈마켓에 당당하게 0%의 수수료 , 심할경우 -의 수수료까지 요구를 하고 

오픈마켓은 또 그걸 받아들여준다.


일단 각 md들이 회사가 벌어야 하는 수수료 구조를 내돈이 아니라 생각하기에 쏘 쿨 하게 0%를 받아들여주는 사람도 많고

A업체에서 0%로 진행하니 나도 같은 가격에 판매 하고 싶다면 어쩔수 없이 B업체도 0%의 수수료로 진행하고.



아무리 잘 나가는 쇼핑몰이라 하더라도 카드 수수료 약 2% 이상과 가격비교 사이트를 통해서 판매된다면 

또 추가로 1~2%의 수수료를 내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최소 4%이상의 수수료를 거둬들여야 

쇼핑몰도 최소한의 마이너스가 나지 않는 극한 원가 수준의 거래 조건이 이뤄지게 된다.


하지만 언제 부턴가 내 물건을 대신 팔아주시오, 단 판매에 따른 수수료는 못주겠소

대신 밥이나 술 한번 사리다. 이런 논리로 이뤄지는 상거래가 당연시 된다.


뭔가 논리가 맞지 않지만 당연하다는듯이 이뤄지고 있는 이런 사태에

뭔가 대대적인 변화, 쇼핑몰들과 판매자간의 인식 변화가 생기지 않는한


이 비정상적인 거래는 더욱더 커질것만 같다. 





PS 뭔가 쓰고 싶은 얘기는 아주 많은데.. 차마 다 쓸수가 없는 입장인것도 그렇네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xya's write2017. 3. 22. 12:03




위메프 판매자 어드민에서 제공중인

딜컨텐츠 자동화솔루션 

오류가 몇개월째 수정이 안된다.

게시판에도 올렸는데




인트로 부분에서 다음을 누르면 진행이 안된다.

게시판에 꽤 여러명이 물어본듯 한데..


이럴때는 편법으로 돌파 하는 수 밖에..


다음을 백날 눌러봤자 반응이 없으니 이럴때 

미리보기를 누른다. 그럼 저장이 되버린다




미리보기버튼을 이용해서 저장을 했는데 다음단계로 넘어가질 못하니 환장할 노릇

걍 무시하고 다음단계 생까고 취소버튼을 누르시라



그러면 이렇게 저장이 되어있다.


빨리 수정되길 바래요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xya's visit2016. 4. 30. 16:49



삼성역 6번출구 위메프 빌딩 

출구로 나오면 바로 똻!



위메프의 상징같은 W글자 사이에 낯익은 그림이?



바로 NVIDIA VR Experience Day

16년 4월 30일부터 5월1일 3일간의 행사



지포스 1이 나왔을때 무려 29만원을 주고 산 기억이.. ㄷㄷㄷ

그때와 지금과 비교하면 일단 그래픽 카드의 비주얼부터 확연히 틀리다



기가바이트,이노3D,ASUS,MSI의 대표 그래픽 카드들



만리,갤럭시,조텍,이엠텍의 카드들



행사를 구경하기 위해 모인 구름같은 관중들



대형 화면으로 띄워놓은 엔비디아 지포스 홍보 영상



그리고 한켠에 스트리트 파이터

간만에 장기에프 한판 땡기고 싶었지만 

.. 자리가 나질 않아서


오옷 수냉쿨러 완전 사랑합니다



너무 화려해져서 오히려 부담되는 요즘 PC

가끔은 예전같이 단순한게 좋아


한쪽에서 시연중인 고객님들


오큘러스 VR 안경 행사장도 따로 마련되어있다



단 3일간의 행사 많이 와서 구경해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68-6 | 위메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xya's diary2016. 4. 22. 22:34



2014년 6월 시작된 어텐션 프로젝트

더운 여름 8월 에어콘도 나오지 않는 상가 휴가 기간에 이사를 하였고 

본격적으로 새로운 유통경로를 만들어보고자 시작했다

하지만 만드는 과정은 내가 생각했던것 이상으로 어려웠고

내가 너무 쉽게 본것 아닐까? 하는 걱정과 많은 고민으로 진행되었다

우여곡절끝에 2015년 7월 서비스는 오픈하였고

예상외로 강한 경쟁사의 견제와 나빠진 시장상황등은 나를 더욱 힘들게 하였다

마음잡고 하나하나 벽돌을 쌓듯이 한발자욱 앞으로 큰 욕심없이 나가던중에

8월중에 피치 않은 사정으로 3개월을 쉬게 되었고 

11월에 복귀하고 다시금 나를 채찍질하였지만 내 마음같지 않았다

뭔가를 보여주기에 뭔가를 이루기에 시간이 허락하지 않았고 

2016년 3월에 결국 서비스 종료 계획이 확정되었고 4월 결국 이렇게 사라지게 되었다.


이제 와서 후회하지만 만약에 조금더 노력했다면

만약에 3개월을 쉬지 않았다면

뭔가 달라졌을까?




내 노력이 부족했던것은 아닐지 모르겠다.

어쨌든 나에게는 더이상 앞으로 나갈 권한이 없었고

나는 잠시 멈출수 밖에 없다.



열악한 환경에서 노력해준 우리 팀원들

못난 나때문에 , 뿔뿔이 흩어지게 되었구나

다른직장으로 가는 친구도 생기고 

원래 하던 업무가 아닌 전혀 다른 업무로 가게 되는 친구도 있고


자신이 해오던일과 3000%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전혀 다른 업무에 배치되어도 내가 어떻게 할수 없고 구경만 할수 밖에 없던 내가 너무 싫었다


미안해.. 모두들 정말 미안해..



이제 이 문을 열고 출근을 하지 못하고



여름에 덥고 겨울에 더운(응?)

이곳도 짐이 빠지고 나니 더욱더 썰렁해보인다



이러려고 그랬던게 아닌데

이렇게 주저앉기 위해 달린게 아닌데



안녕 모두들'




작은 선물이나마 이것을 보면서 항상 서로를 기억해주기를 바라면서..



'foxya'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텐션의 시계가 멈춘날 - 160422  (4) 2016.04.22
청계천 전태일 거리  (0) 2016.03.23
여우야 닷컴을 다시 오픈하면서..  (1) 2016.02.20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텐션의 시계는 멈췄지만 여우야의 시간은 새롭게 시작일테니 힘내세요^^

    2016.04.23 00:20 [ ADDR : EDIT/ DEL : REPLY ]
  2. 너가 자주쓰던 열정에게 박수를..그 말이 생각난다.그래도 누나는 안다. 너가 모든일에 최선을다하고 열정을 쏟았다는것을. 요즘은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한 시대이지만 너의 그 한발자국씩 내딛었던 그 과정의시간들은 충분히 박수받아 마땅해...정말 씁쓸하고 여러가지생각이 들겠지만 항상 힘내! 우리집은 오뚜기잖아 ㅎㅎ

    2016.04.23 09:29 [ ADDR : EDIT/ DEL : REPLY ]

foxya's view2016. 3. 23. 00:31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구.거평프레야)가 새로 오픈을 했다고 한다

겸사겸사 동대문에 구경을 갔다



구. 거평프레야

동대문 두타 바로 뒤에 있는데 이게 별거 아닌거 같은데 상당히 돌아가는게 크다

장사 잘되는 밀리오레,두타에 비해 상대적으로 밀렸던듯

입지조건이라는게 정말 무시못하는듯



새로 오픈해서 그런지 내부에는 사람이 많기는 했는데 뭐랄까

사람들이 전체적으로 머물러 가는 그런 스타일이 아니라 순식간에 지나가는 느낌이었다

주말이라 행사도 많이 하던데 

그래도 두타보다는 사람이 적은듯



동대문 쇼핑센터라면 있는 야외무대

이날 현대시티아울렛의 무대는 마침 컬투가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 온 목적은 이게 아니기에 패스



사실 이것을 보러 왔다.

위메프가 현대 시티아울렛에 매장을 냈다고 하길래 

오프라인으로 진출하는 온라인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반가운일

자랑스럽기도 하고 반갑기도 하고 그래서 실제로 구경하러 왔다



위메프 W카페의 명물 근무복.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수 있는 W카페이고 반갑기도 하지만 


문제는?


동대문은 패션상가이고 아무래도 패션잡화에 대한 제품들이 많다

그러므로 W카페에서 음료를 사면 들고 다녀야 한다

옷가게에 커피 들고 들어오는 손님을 누가 좋아할까?

커피라도 튈까봐 매장 주인,점원들은 조마조마 할텐데..

게다가 현대시티 아울렛은 전층마다 커피숍이 있다.

그리고 가격은 조금 비싸더라도 앉아서 마실수 있는 공간도 있다.

W카페바로 옆에도 커피숍이 하나 더 있다.

W카페의 시장은 현대시티아울렛 전층이 아닌 페카가 위치한

지하 1개층만 해당되는듯 하다. 그것도 바로 옆에 테이블과 의자가 있는 커피숍이 또 있으니


내가 전문 VMD는 아니기 때문에 뭐가 맞을지 틀릴지는 모르겠다. 이부분은 좀더 고민해봐야지.



대망의 위메프 매장. 카페 왼쪽으로 돌아가서 그런지 처음에는 위메이크뷰티 코너가 먼저다

화장품들이 몇가지 눈에 띄고

아무래도 이제 동대문도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니 화장품은 필수겠지.

상품이 그다지 많아보이지는 않는다.


이제 반바퀴를 더 돌면 본격적인 매장이며 전체적인 면적은 좁은편은 아니다.


위메프의 간판과 대형 LED TV 그리고 신발 몇점


한참 인기인 보니하니의 하니(맞나?)가 방송으로 W차트를 방송중이다.


행사도 진행중이고

균일가전 9900원이라는데 내가 일단 화장품을 전혀 모르기 때문에 이 부분은 뭐라고 

설명을 할수는 없는데 솔직히 뭘 파는건지 모르겠다. 설명이나 이런게 전혀 없어서

매장에 공간도 좁은 편은 아닌데 

일단 그냥 잘 모르는 내가 느끼는 바로는

뭘 파는 매장인지 모르겠다는거다

잡화?패션?신발?여행용 가방및 파우치?

제품들이 몇몇 보이기는 하는데 이게 브랜드인지

중소기업인지 어떠한 설명도 없어서 

그냥 보세옷을 파는것 같기도 하고

각 상품별로 POP등을 제작해서 부연 설명이 필요할듯 하다.

일단 위메프는 온라인 쇼핑몰로 알고 있기에 

이 제품은 위메프에서 몇개가 팔렸던 그 상품입니다. 라던지

몇월에 베스트 몇에 올랐던 상품입니다. 

혹은 중소기업 어디의 제품으로써 뭐뭐의 특징이 있는 제품입니다.

이런 설명이나 이런게 전혀 없고 매장에 상품을 던져놓은 느낌이다.

나만 그렇게 생각하고 소비자들이 다 알고 있다면 천만 다행이지만

오픈발로 사람이 북적 북적 대는 건물에서 이 매장만 사람이 상대적으로 적다는것도 고민해봐야 할듯 하다.


모니터 안에서 머무르는자 절대 커머스를 재패할수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나로써는 

이런 O2O적인 행동 정말 좋다.

나도 O2O를 표방하고자 현장에 진출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하지만 실제로 고객들과 마지막에 대면할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은 정말로 운영해보고 싶었고

이러한 시도는 시도조차 안해본곳보다는 그래도 낫다고 본다.

실패해봐야 부족한점을 보강해서 다시 도전할수 있으니까..


아무튼 뭔가 기분이 좋으면서도 허전했던 위메프 오프라인 매장이었다.


다시 한번 가봐야 할듯 내가 이해 못하고 있는걸수도 있으니

'foxya's 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라랜드  (0) 2016.12.31
위메프 현대시티아울렛 오프라인 매장  (1) 2016.03.23
귀여운 여인(Pretty woman)  (0) 2016.03.20
여인의 향기-SCENT of a WOMAN (1993)  (0) 2016.03.05
이웃집에 신이 산다(The Brand New Testament)  (0) 2016.03.02
온리 유 (Only You)  (0) 2016.02.28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도해보고 후회하나 안해보고 후회하나 후회하기는 마찮가지..... 해보고 후회하면 반성이라도하지...안해보고 후회하면 자꾸 뒤만 돌아보게 되지않을까.

    2016.03.23 07:34 [ ADDR : EDIT/ DEL : REPLY ]

foxya's visit2016. 3. 19. 12:51



삼성역의 랜드마크 위메프 사옥

W모양의 기둥이 인상적인 유리건물



주말에 코엑스등의 삼성역을 방문 하는 사람이라면

조금만 발품을 팔면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수 있어요





삼성역 7번출구로 나오면 

바로 찾을수 있습니다.


바로 1층에 위메프가 운영하는 W카페가 있습니다

주말에도 운영중이고요..






작지만 아담한 커피숍인데

얼핏 보면 테이크아웃 커피숍이죠?



하지만 이렇게 안쪽에 테이블이 있기 때문에 

앉아서 쉬었다 가면서 커피를 즐길수 있습니다

주말에도 당연 오픈되어있죠


2014년에 위메프는 프로야구팀 

NC다이노스의 유니폼 광고를 진행했었죠

성적이 좋아서 꾸준히 했으면 했는데.. 



센스있는 미팅룸


평소에는 위메프 안내데스크로 사용중이기 때문에 위메프의 로고도 똻!!


반값습니다. 라는 문구 소셜커머스 답죠?





가격은요? 아메리카노 기준 1900원

빅사이즈 2900원입니다.

비싼 삼성동 물가를 감안하면 정말 저렴하네요


이게 빅사이즈인 레드 커피 입니다.

2900원으로 삼성동에서 여유를 즐겨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68-6 | 위메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xya's own2016. 3. 12. 20:17



펀샵에서 택배가 왔다.

박스 좀 보소.. 휴. 빌딩은 아무나 사는게 아니구나



펀샵은 독특하게 비싸게 파는 재주가 있다고들 한다

사실 펀샵에 들어가면 사고 싶은 제품이 많다

그들만의 센스로 재가공해서 비싸게 판매하는 그 스킬은 배워야 할듯

무작정 비싸게 판다는게 아니라 사람이 사고 싶게 만드는 그 기술을



네 진짜 펀샵의 유전자는 다른것 같습니다.

얼마나 그 물건을 사고 싶게 만드는 기술. 그게 진정한 상품기획이죠

걍 너보다 100원싸게 .. 이런게 요즘 현실인데 말이죠



네 펀샵의 상품을 보면 열심히 소싱한 티가 납니다. 

당신들의 열정이 느껴집니다



박스를 연 순간까지 ㅣ;;



이번에 구매한 제품은 몇년전 TV에서 우연히 본 제품인데

그렇게 찾다 찾다 못찻았는데 역시 펀샵에는 그 제품이 있었다

상품 후기도 꽤 많이 쌓인거 보니 오랜기간 판매했는데 나만 모르고 있었구나

펀샵은 또 독특하게 가격비교 사이트에 등록도 안하다 보니 네이버 백날 뒤져도 안나왔지



크기는 마우스 만하게 작은 크기이며 가격은 9,900원 비싸다

(괘..괜찮아 펀샵에서 언제 뭐 가격보고 샀니,...)



그토록 원하던 오프너를 손에 넣었으니 이제 

그걸 즐기기 위한 병이 있어야겠지? 내가 좋아하는 허니 허니 민병 허니 브라운~~


예사롭지 않은 녀석인건 알았지만.. 마데인 저팬이었다니

9,900원 비싸지 않네 뭐 쿨럭..



한손으로 살포시 파지..

사용법 어때요? 참 쉽죠



내부는 아주 간단한 구조로 되어있고 사용법도 너무 쉽ㄴ다.



그냥 병위에 끼운다




살포시 눌러준다..



그러면 "퐁"소리와 함께 저렇게 자석에 병뚜껑이 붙어서 따라 올라온다



마지막의 자석 센스까지.. 참 이런걸 상상하는 만든이가 챔피언


이제 허니브라운 전용잔에 따라서 즐기면 됩니다.

캬..


계속 뭔가 따고 싶다. 그럴려면 병이 필요해!!


이름도 이지오프너 인데 차라리 "맥주퐁"이라고 지었으며 ㄴ


반전 : 펀샵에서 판매한 제품이지만 펀샵에서 구매한건 아니고 위메프에서 구매했어요.

보니 판매된지는 좀 된거 같은데 제가 개시했네요.. 저런 상품은 잘만 홍보하면 지름신 아이템으로 대박일텐데

짜파게티 냄비 처럼... 흑.. 슬프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한번 사보세요

병따는 재미에 푹~ 빠져듭니다


이지오프너 구매하러 가기


위메프

펀샵


'foxya's ow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인프렌즈 와인잔 세트  (1) 2016.05.31
LG G5 개통완료  (0) 2016.04.05
1인용 미니 디자인테이블  (1) 2016.04.03
이지오프너 - 펀샵(위메프)  (0) 2016.03.12
레노버 씽크패드 X1 카본 20A8-A10FKR  (0) 2016.03.01
286 CPU  (0) 2016.02.26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xya's write2016. 3. 10. 01:27

잘만든 광고 하나는 정말 기업의 운명도 바꾸는것 같다

과거 옥션도 신문선을 써서 장풍 쏘면서 "천원더~"로 확떴으니..


절대 공효진이 너무 좋아서 그런건 아니고


간만에 대박급 광고 하나로 확 뜬 쓱(SSG), 공효진,공유를 쓱광고 하나로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다. 또한, 경쟁 타겟도 롯데마트,홈플러스같은 이마트의 경쟁도 아니요

롯데백화점,현대백화점 같은 신세계의 경쟁도 아니고

또한 롯데닷컴,롯데아이몰,GS숍,CJ몰같은 신세계닷컴의 경쟁도 아닌


생뚱맞게 소셜커머스 (라 쓰고 오픈마켓이라 읽는다) "쿠팡"을 상대로 전면전을 선포했다는점이다.


우선 이마트의 배송 강점은 주문시 가장 가까운 점포에서 물품이 배송 나갈수 있는 

수많은 점포체인점과 (홈플러스,롯데마트도 같다) 신세계백화점을 통한

백화점 제품도 구비가 되어있다는 장점, 하지만 높은 이익율로 인한 오픈마켓,소셜커머스보다는 높은 가격의 약점도

동시에 가지고 있는데 기저귀,분유등 쿠팡의 주요 품목을 대상으로 전략적으로 대응한다는점

(납품업체 쥐어짜는거 아닌지 걱정 걱정..)

덩치만 놓고 보자면 최홍만 대 추성훈급이라 볼수 있을듯 한데 과연 이전쟁의 승부는 어느쪽으로 날것인지..


잠깐 얘기하자자면 가장 가까운 점포에서 배송 나가는 시스템은 이미 15년전에 중소기업에서 시행했었다.

"알짜마트"라는 온라인 슈퍼에서 주문하면 가장 가까운 점포에서 배송 나가는 시스템이었는데 

내기억이 맞다면 성장을 기다려주지 못한 투자자들이 바로 빠지는 바람에 망한걸로 기억한다.

당시 기사 지끄려보기 



진짜 많이 본 이 사진,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택배업에 근무중인 분들에게는 매력적인 직장으로 보였던것도 사실일것이다


온라인 쇼핑이 보편화되었지만 주문후 단 하루를 못참는 성질급한 한국사람을 상대로 맞춤 서비스를 시작, 무섭게 치고 올라온

쿠팡의 "로켓배송" 물론 아직 결과값이 나오지 않았기에 호불호가 갈리고는 있지만 

우선 쿠팡은 이 로켓배송 하나로 아줌마 고객들을 사로잡는데는 어떻게든 성공했다.

장보러 마트 갈 수고도 덜고, 게다가 싼 가격까지 덤, 그리고 성질급한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신속 배송까지 해주니,,


오로지 가격경쟁으로만 승부했던 온라인 시장을 가격+배송전쟁에 제대로 불붙인 격이다.


가장 기본이 되는 묶음배송, 이것이 가장 큰 매력.


또한 온라인 커머스 1위인 이베이(옥션,지마켓)도 스마트배송으로 불붙였으니..

필자가 오랫동안 생각해왔던 "다른 판매자의 물품을 배송비 한번으로 묶어주는"서비스를 시작했으니

(생각은 나혼자 하는게 아니다, 누군가는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고 현실로 구현하는게 승리자다)

처음에는 재고관리,물품을 보내야 하는 번거로움등으로 이용을 꺼리는 판매자들 마저

우선 경쟁이 정말 치열한 오픈마켓에서 노출에 유리해지고, 판매량이 증가하니까 요즘은 앞다퉈서 스마트배송으로 넣고 있다.

또한 내가 알고 있는 한 파트너사는 취급하는 대부분의 품목을 스마트배송으로 넣어버리니 

매장의 일부분을 줄여도 될만큼 스마트 배송의 비중이 커버렸고 매출증대+임대료절약의 효과까지 누리고 있더라


뭔가 2% 부족한, 판매자들이 창고에 넣어놓은 물건을 밤 9시 이후 주문도 발송된다는것은 매력적이지만 왜? 묶음배송은 안되는지..


위메프도 플러스 서비스로 배송전쟁에 참여하였으나 .. 불행히도 

묶음배송이 구현은 안되는것으로 알고 있다. 언제나 시스템적으로 아쉽다.



온라인 시장은 오프라인을 위협할만큼 커진것은 사실이다.

다만 나는 아직도 마트는 단순한 쇼핑을 위한 공간이 아닌 가족이 휴식할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하기에

온라인 마트가 소비의 전체를 대체할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주말에 가족들이 다 함께 마트에 가서 (여름에는 또 시원하기까지)

푸드코트에서 식사도 하고 구경도 하고 카트를 끌고 다니면서 하나 하나 담는 재미를 포기할수 없기에



너무 빨리 시작했고 너무 빨리 사라진 비운의 인터파크 마트여 ㅠㅠ


쿠팡-이마트의 전쟁을 지켜보면서 한가지 아쉬움이라면

너무 빨리 시작했고 너무 빨리 접어버린 인터파크 마트가 아쉽다.

만약 계속 꾸준히 유지했더라면 로켓배송보다 원조로 치고 나갈수 있었을텐데

당시의 시장 파이로는 유지하기에 너무 벅찬덧것도 사실이었을테고


인터파크 마트가 오픈할당시 막 한국에서 까르푸가 철수 할때쯔음이라서 

넌즈시 당시 상사에게 대규모의 물류창고를 짓지 말고 철수한 까르푸 매장을 하나 인수해서

물류창고 겸 마트로 사용해서 고객들을 유치하면 어떨까요? 했다가 장렬히 까인 기억이..



Posted by 여우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